바로가기 메뉴
메인 메뉴로 바로가기
본문으로 바로가기

소식

KIM KOO
MUSEUM & LIBRARY

e-서비스

홈 > 소식 > e-서비스



전자엽서보내기

No Image
제목白凡 金九
이름 구(龜)를 구(九)로 고친 것은 왜의 민적(民籍)에서 벗어나고자 함이요, 연하(蓮下)를 백범(白凡)으로 고친 것은 감옥에서 여러 해 연구에 의해 우리나라 하등사회, 곧 백정(白丁) 범부(凡夫)들이라도 애국심이 현재의 나 정도는 되어야 완전한 독립국민이 되겠다는 바람 때문이었다. 복역중에 뜰을 쓸 때나 유리창을 닦고 할 때는 하느님께 이렇게 기도하였다. 우리도 어느 때 독립정부를 건설하거든, 나는 그 집의 뜰도 쓸고, 창호(窓戶)도 닦는 일을 해보고 죽게 해 달라고. 《백범일지》중에서 [그림 : 차정인]
엽서보내기
보내는 사람
@
받는 사람
@
보내기 미리보기